본문으로 바로가기
호주를 떠나기 전에 해야할 일이 있었으니 그건 바로 은행 계좌를 폐쇄하는 것이었다. 그 이유는 호주는 단지 계좌를 가지고 있다는 이유만으로도 매 달 일정 금액이 빠져나가는데 이를 폐쇄하지 않으면 돈이 없더라도 마이너스 통장이 되어버린다. 곧장 커먼웰스 은행으로 달려갔다.


날씨는 참 변덕스럽게도 맑았다가 비가 무지하게 내렸다. 아침만 하더라도 화창한 날씨에 기분이 좋을거라 생각했는데 계속 비가 왔다가 그쳤다가를 반복하니 거의 멜번이랑 비슷하게 느껴졌다.

커먼웰스 은행으로 찾아가 창구로 갔다. 계좌를 닫겠다고 하니 간단하게 이유를 물었다. 그야 "I'm leaving tomorrow" 라는 답변을 하니 웃으면서 호주 생활이 즐거웠냐고 물으면서 계좌를 닫아줬다. 이제 호주에서의 마지막 남은 일도 끝났고, 내 통장에 남아있는 돈을 전부 받았다. 이 돈은 호주를 떠나 홍콩, 태국, 캄보디아를 여행할 경비였다.

우리는 늦은 점심을 먹으러 갔고, 시드니에서는 흔하고 흔한 한식당에 가서 먹었다. 호주에서는 항상 한국 음식이 그리웠었다. 식당 내에 있던 TV로 한국 방송을 보니 기분이 무척 묘해졌다.


식당을 나오니 비는 그쳤고 더이상 비는 내리지 않았다. 이거는 그나마 좀 다행이라고 해야할까? 호주에서의 마지막 날이 특별하다고 볼 수는 없지만 비만 온다면 돌아다니는데 짜증이 날지도 모르겠다.


한번도 오르지 못한 시드니 타워였지만 딱히 오르고 싶다는 생각이 들지는 않았다. 분명 가격도 비싸겠지?


나의 숙소가 있었던 킹스크로스쪽으로 방향을 돌렸다. 늘 걸어다니긴 했지만 시드니 시티에서 킹스크로스쪽은 너무나 멀게 느껴졌다. 숙소로 다시 돌아간 이유는 오페라 하우스에서 촬영한 영상을 기존에 만들어 놓은 것에 끼워 맞추려고 했던 것인데 계속해서 렌더링하다가 에러가 났다. 도무지 이유는 모르겠고, 초고속 인터넷이 어느 곳에서나 가능한 한국이 아니었기 때문에 짜증만 날 뿐이었다.

호주에서의 마지막 날이었기 때문에 아는 사람들에게 전화를 돌리기 시작했는데 그 때 골드코스트에서 같이 지냈던 강석이가 마침 시드니로 놀러왔다는 것이었다. 그래서 저녁에는 오랜만에 재회한 강석이와 소주도 좀 마시고 시간을 보냈다. 참 착했던 동생이었다.


필리핀에서 구입했던 싸구려 휴대폰을 호주에서도 그대로 사용했는데 이놈 참 튼실했다. 필리핀에서는 주머니 속에 휴대폰이 있는줄도 모르고 놀았고, 호주에서는 세탁기 속에 그대로 넣어버려  목숨이 위태위태했지만 결국 끝까지 살아남았다. 

강석이와 헤어진 후에 현석이에게 연락을 해보니 카지노에 있다고 해서 그쪽으로 가겠다고 했다. 하지만 생각보다 너무 멀었다.


시드니에 며칠 동안 있었는데도 가장 멋지다는 달링하버를 한번도 가보지 못했는데 이 한 밤중에 오게된 것이다.


이미 상당히 늦은 시각이라 지나다니는 사람조차 없을 정도였고 달링하버의 매력을 느끼기는 힘들었다.


LG 아이맥스관이 여기에 있었다.

시드니의 스타식스 카지노는 달링하버에서 다리를 건너가면 있었다. 불빛은 화려한데 입구를 못 찾아서 한참을 헤맸다. 자정을 넘긴 시각이었지만 사람은 가득차있었다. 한참을 구경하다가 나도 10불만 해보자며 넣어봤지만 역시나 요행은 금물이었는지 전혀 성과가 없었다. 깨끗하게 접고 카지노를 나왔다.

카지노를 나오자 다시 비가 오기 시작했다. 이거 날씨가 대체 왜 이러는거야? 킹스크로스에 도착했을 무렵 새벽 2시가 넘었고, 나는 새벽 4시 공항버스를 타야했기 때문에 한숨도 잠을 못 잤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모과 2010.02.06 19:22 신고

    바람초럼님 포스팅 보고 호주가 많이 가고 싶어졌어요.^^

  2. BlogIcon killerich 2010.02.06 20:24 신고

    오...저도 비는 정말 싫어합니다;; 저기압 알레르기때문에..;;몸 상태가 구려져서요;;;
    호주 구경 잘 하고 갑니다~ ^^

  3. BlogIcon 멀티라이프 2010.02.06 21:23 신고

    날씨가 좋지 않았나 봅니다.
    물에 비친 모습이 매력적으로 다가오네요..

  4. BlogIcon 라오니스 2010.02.06 23:16 신고

    여행은 잘 다녀오셨는지요?.. 안부 인사가 늦었습니다... ^^;;
    바람처럼님 덕분에.. 호주 구석구석 잘 돌아보았습니다...

  5. BlogIcon 켄닉 2010.02.06 23:51 신고

    오홍... 계좌를 그냥 나두면 마이너스가 되는 군요 ㄷㄷ
    그거 모른채로 그냥 가면 졸지에 빚쟁이 인가요 ... ?

    • BlogIcon 바람처럼~ 2010.02.07 15:32 신고

      저도 자세한 것은 모르지만...
      호주에 다시 입국하지 않을 생각이거나...
      그 은행을 사용하지 않으면 상관 없지 않을까요?
      아닌가 -_-;
      얼핏 듣기로는 -되면 그 통장에 돈이 들어가도 다 깎인다고 하더라고요

  6. BlogIcon ezina 2010.02.07 03:00 신고

    헉 밤을 꼴딱 새시고 비행기 타신건가요 ㅎㅎ 이제 호주에서 동남아로 건너가시는군요.
    동남아의 여행이야기도 매우 기대됩니다^^

  7. BlogIcon 하늘엔별 2010.02.07 07:35 신고

    고단한 여정이었군요.
    계좌 폐쇄 절대적이라는 걸 알게 되었습니다. ^^

  8. BlogIcon 불타는 실내화 2010.02.08 07:21 신고

    빨래 돌렸는데도 살아남는 폰이 있군요 ㅋㅋ 완전 대단~
    잠 못 주무셨으면 많이 피곤하셨겠어요.
    저 야경 정말정말 좋어요!!

  9. BlogIcon 마래바 2010.02.08 12:30 신고

    우리처럼 휴면계좌 뭐 이런 거는 없는 건가 봅니다..
    그나저나 그냥 계좌만 가지고 있어도 비용이 발생한다니,,, 새로운 걸 알았네요. ^^

    • BlogIcon 바람처럼~ 2010.02.08 18:05 신고

      계좌를 정지시킬 수 있는지는 잘 모르겠지만...
      가만히 놔두면 마이너스가 된다네요 ^^;
      보통 한달에 5불정도 빠져나갑니다

  10. BlogIcon 바람될래 2010.02.08 15:28 신고

    바람처럼의 여행후기는 항상 스릴이있어요.. ^^

  11. BlogIcon Joa. 2010.02.12 11:44 신고

    전 그래서 커먼웰스 만들자마자 없애고 ANZ로 계좌를 텄었죠 ㅎㅎ
    아, 달링하버 사진보니 왠지 눈물이 날 거 같아요 ㅠ
    호주 다시 가고 싶네요 ㅠㅠ

    • BlogIcon 바람처럼~ 2010.02.12 14:56 신고

      ANZ도 마찬가지일텐데요? ^^;
      제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커먼웰스가 좀 더 낫더라고요 ㅎㅎㅎ
      시골마을 가면 ANZ보다 찾기 쉬운게 커먼웰스였어요

    • BlogIcon Joa. 2010.02.12 15:19 신고

      전 2005-6년도에 있었는데,
      ANZ는 따로 계좌유지비를 내진 않았었는데 ^^;
      커먼웰스가 좀 더 호주 내에서 인지도라든가 그런게 있는 은행으로 알고 있어요~
      계좌유지비는 없는대신, 입금/출금에 횟수제한이 있었던 걸로 기억을...정확하진 않지만요 ㅋㅋ (이젠 가물가물 ㅜㅜ)

    • BlogIcon 바람처럼~ 2010.02.12 15:21 신고

      저도 은행에 대해서는 자세히 아는 것은 아닌데요 ^^
      다른 사람들도 ANZ를 썼는데 다 계좌유지비가 있었거든요
      그래서 그랬던겁니다
      아마도 통장의 여러 옵션이 있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입/출금 제한이 있었기에 계좌유지비가 없었던게 아닐까요? ㅎㅎㅎ
      보통은 ANZ나 커먼웰스나 3~5불정도는 빠져나가거든요

  12. BlogIcon 동양천사 2010.07.11 19:00 신고

    야경모습이 아름답네요. 잘보고 갑니다

  13. 민트향기 2010.11.13 19:09 신고

    달링하버. 이름만 들어도 달달하지 않나요!
    사진만으로도 두근두근 그립고 아련해지네요~
    그리고, ANZ계좌 유지비 있어요!!
    지금 마이너스를 얼마나 찍고 있는지 몰라요. 이런ㅠㅠ

  14. BlogIcon 엘리 2012.05.03 18:28 신고

    저를 어디로 데려가십니까?

  15. BlogIcon dissertation service 2012.11.29 20:01 신고

    몇 달 전의 일이다. 지인과의 대화 중에 '교사는 노동자인가'라는 새로운 화제가 나왔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