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포드고리차 → 코토르, 버스 2시간


일반적인 여행자는 크로아티아를 여행한 후 남쪽으로 내려오는데 나는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 세르비아, 코소보를 돌고 돌아 약 1달 만에 두브로브니크 근처로 돌아갔다. 몬테네그로의 최대 관광지인 코토르(Kotor)로 이동할 때는 버스를 이용했는데 약 2시간 걸린다. 가격은 7유로다.




코토르 ↔ 헤르체그노비, 자전거 11시간


헤르체그노비(Herceg Novi)까지 자전거를 탔다. 미친 짓이었다. 11시간 동안 땡볕에서 자전거를 탔는데 내가 왜 그랬을까 싶었다. 일단 자전거를 타기에 적합한 도로도 아니다. 좁은데다가 차도 많이 지나다니고, 언덕도 꽤 많다. 목표인 헤르체그노비까지는 5시간 반 페달을 밟은 끝에 도착했다.


돌아올 때도 페달을 밟았는데 대신 중간에 페리를 탔다. 육지가 아주 가까워지는 지점인 카메나리(Kamenari)와 레페테인(Lepetane)을 잇는 페리가 있는데 자전거를 가지고 있으면 1유로, 사람만 탄다면 공짜다. 레페테인으로 이동한 후 다시 코토르를 향해 페달을 밟았다. 날이 저물기 시작해 덥지는 않았지만 생각보다 도착하는데 상당히 오래 걸렸다.


자전거를 빌리기를 추천하지는 않지만 만약 자전거를 빌리고 싶다면 호스텔에 먼저 물어보는 게 좋다. 보통 호스텔에서는 6~7유로 정도에 빌릴 수 있지만, 렌터카 업체에서 빌리면 10유로다. 결국 10유로 주고 고생은 고생대로 한 셈이다.


참고로 헤르체그노비까지는 약 43km, 자동차로 가도 1시간 걸린다. 이날 페달을 밟은 총 거리는 약 72km 정도 된다.



코토르 → 부드바, 히치하이킹 30분


코토르에서 부드바(Budva)로 이동할 때는 히치하이킹을 했다. 히치하이킹을 하려고 제대로 손도 들기 전에 어떤 러시아 남자 3명이 날 불렀다. 그리곤 부드바까지 태워줬다. 거의 5분 만에 히치하이킹에 성공한 거라 부드바까지는 30분 만에 도착했다.



부드바 → 바르, 히치하이킹 3시간


바르(Bar)로 이동할 때는 부드바를 무작정 나와 계속 걸었다. 1시간 걷다가 히치하이킹을 시도하고, 안 되면 다시 걷는 식으로 계속 이동했다. 2시간 정도 걸은 후 손을 내밀었을 때 한 대의 차가 멈췄다. 남자 2명이었고, 역시 러시아인이었다. 바르까지는 약 50분 걸렸다.



바르 → 울친, 히치하이킹 1시간 30분


바르의 시내를 벗어나기 위해 배낭을 메고 걸었다. 그런 후 히치하이킹을 시도했는데, 아니 하려고 했는데 정말 손도 들기도 전에 차가 멈췄다. 울친(Ulcinj)이라고 종이에 써온 게 무색해지는 순간이었다. 몬테네그로인이 울친까지 태워줬다. 독일어만 가능해 의사소통은 불가능했지만 이것저것 보여주려고 언덕 위에서 잠깐 멈추기도 했다. 다만 얘기를 하면서 잠깐씩 핸들에서 손을 놓았는데 운전에 집중하라고 말하느라 진땀이 났다.



울친 ↔ 보야나 섬, 히치하이킹 2시간


아다 보야나(Ada Bojana) 섬을 가기 위해 히치하이킹을 시도했다. 1시간 반을 걸은 뒤 한 남자가 태워줬는데 원래는 조금만 태워주려고 했으나 "에라이, 내가 거기까지 태워줄게."라며 섬까지 갔다. 보야나 섬에서 이틀간 노숙을 한 뒤 울친으로 돌아왔다. 돌아올 때는 그곳에서 만난 몬테네그로 친구가 시내까지 태워줬다.


저는 지금 세계여행 중에 있습니다. 이 글이 마음에 든다면 다양한 방법으로 도움 및 응원(클릭)을 해주실 수 있습니다. 작은 도움이 현지에서 글을 쓰는데 큰 힘이 됩니다. 세계를 여행하고 있는 배낭여행자에게 커피 한 잔 사주시겠습니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워크뷰 2015.05.15 16:30 신고

    긴 여정입니다^^

  2. BlogIcon iflanaeur 2015.05.19 17:51

    2년전에 포드리고차 공항에 내려 픽업나온 자동차에 실려 두번의 국경을 지나 배에 태워져 강을 건너 두브르브니크에 도착했었어요 목적지는 두브르브니크였지만 지나쳐온 몬테네그로의 정경이 너무 아름다워서 그냥 지나치는게 몹시 아쉬웠던 기억이 나네요. 벌써 이년전...
    행복한 여행 하세요. 쭈욱~

    • BlogIcon 바람처럼~ 2015.05.21 08:07 신고

      네. 개인적으로는 크로아티아보다 몬테네그로가 더 좋았어요. 크로아티아는 뭐랄까, 너무 관광지 같아 저 같은 배낭여행자가 마음에 들었던 곳이 많지 않았거든요. 나중에 몬테네그로도 여행해 보세요. 코토르는 두브로브니크와 아주 유사할 정도로 비슷하고(물가도 비싸고...;;), 다른 곳은 탐험하는 마음으로 돌아다니는 것도 가능합니다. 저 같은 가난한 여행자에겐 몬테네그로가 아주 싸진 않았지만 적어도 크로아티아보단 훨씬 싸서 여행하기엔 좋습니다. ^^

  3. BlogIcon iflanaeur 2015.05.19 17:51

    2년전에 포드리고차 공항에 내려 픽업나온 자동차에 실려 두번의 국경을 지나 배에 태워져 강을 건너 두브르브니크에 도착했었어요 목적지는 두브르브니크였지만 지나쳐온 몬테네그로의 정경이 너무 아름다워서 그냥 지나치는게 몹시 아쉬웠던 기억이 나네요. 벌써 이년전...
    행복한 여행 하세요. 쭈욱~

  4. BlogIcon 생명마루한의원 2015.05.21 12:49 신고

    이렇게 길게 여행 다녀보고싶네요~ 잘 보고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