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드디어 농장으로 가게 되었다. 농장 일을 해야한다는 압박감은 분명 있었지만, 그 동안 힘들지 않은게 뭐 있었냐며 조금은 여유를 부리기도 했다. 그리고 호주에 온 이후로 돈에 대한 부담이 너무나 커서, 내 머리속은 온통 최대한 빨리 돈을 벌자는 생각 밖에 들어있지 않았다.

커다란 캐리어 두개와 라면 한 박스, 작업용 도구들, 그리고 각종 식자재까지 전부 차에 싣고 떠나게 되었다. 호주에 온지 딱 2주만에 새로운 곳으로 출발하게 되었다.


호주의 거대한 대륙을 몸으로 느끼니 갑자기 이게 여행이었다면 좋겠다라는 생각이 들었다. 하지만 그저 우리는 일을 찾아 헤매는 노동자에 불과했다. 우리의 목표 지점이었던 세인트조지는 브리즈번에서 서쪽으로 약 500km가 떨어져 있는 곳이었다. 호주라면 무척 가까운 거리일지 몰라도 사실 서울과 부산보다 먼 거리였다.



룰루랄라~ 일을 찾아 떠나는 우리는 노동자~ ♬

호주는 전세계에서 6번째로 큰 나라이지만 인구밀도는 1㎢당 2명꼴로 세계에서 가장 낮은 나라이다. 그렇지만 인구의 80%이상은 도시에 살고 있으니 그 나머지 부분은 사람이 거의 없다고 봐도 무방할 정도이다. 때문에 호주에서 도시가 없는 내륙쪽으로 갈 수록 몇 백킬로미터당 마을이 하나씩 있을 뿐이었다.

땅이 넓으니 비가 확 내렸다가 그 지역을 빠져나가면 말짱한 하늘을 볼 수도 있었다.

4시간정도 달린 뒤 우리는 잠시 작은 마을에서 쉬었다. 맥도날드에서 햄버거를 먹으면서 허기를 달랬고, 잠시 동안의 휴식을 취했다. 나중에 알게되었던 사실이지만 정말 작은 마을의 경우 맥도날드는 구경할 수도 없었다.

다시 또 달리기 시작했다. 조금은 지루할 정도로 이동한 여정이었다. 그렇게 3~4시간을 더 간 끝에 드디어 우리는 세인트조지에 도착할 수 있었다. 세인트조지는 예상대로 정말 작은 마을이었다. 우리가 컨택했던 농장에 전화를 해보니 다음 날(일요일)에 오면 바로 일을 할 수 있다고 알아서 찾아오라는 말 뿐이었다. 애초에 여기에 숙소가 없다는 사실을 알고 온 터라 우선 숙소 잡는게 무척 시급했다.

하지만 모텔은 엄청나게 비쌌고, 3개의 캐러반파크 역시 전부 찼다. 호주에서는 캐러반(차 뒤에 끌고다니는 작은 집)이 아주 활성화되어있는데 그에 따라 작은 마을이라도 이런 캐러반을 세워놓고 전기와 물도 사용할 수 있는 캐러반파크가 많이 있었다. 이런 캐러반파크에서 캐빈이라는 일반 숙소도 따로 존재하는데 문제는 이게 다 찼다는 것이었다.


정말 최후의 방법으로 캐러반파크에서 텐트치고라도 살아야했다. 텐트를 구입해야 하는데 마침 토요일이기도 했고, 워낙 마을이 조그만해서 구할 곳도 마땅치 않았다. 그렇게 캐러반파크를 돌던 도중 한 캐러반파크에서 텐트를 빌려줄테니 텐트라도 치고 지내라고 했다. 너무나 땡큐한 마음에 계속해서 고맙다고 했다. 정말 주인 아주머니 너무 친절하게 대해주었다.

텐트는 8인용으로 무척 컸지만 설명서도 없고, 부러진 것도 몇 개 있어서 설치하는데 꽤나 애를 먹었다. 해가 지기 직전에 겨우 텐트를 완성할 수 있었다.


사실 호주에서 텐트치고 지낸다는건 상상할 수 없었다. 그만큼 나는 호주 워킹홀리데이에 대해 알아보지 않았다는 뜻이 된다. 하지만 어쩌랴! 일을 할 수만 있다면 텐트치고 지낸다는건 정말 감사해야 했다.


우리 바로 옆 텐트의 강아지가 있었는데 주인이 없을 때는 절대 밖으로 나오지 않았다.

저녁 때가 되어서 조리대로 가보니 정말 아무 것도 없었다. 그때까지도 몰랐다. 후라이팬, 냄비, 그릇, 숟가락, 심지어 세제까지 전부 가지고 있어야 한다는 것을... 우리가 가지고 있는 것은 도시락통으로 쓰려고 했던 그릇뿐, 라면을 끓여먹으려고 해도 버너도 없었고 냄비도 없었다.

마침 옆에서 요리를 해먹고 있었던 많은 외국인들이 있었는데 우리의 딱한 사정을 한번에 알아봤는지 버너를 빌려주었다. 그렇게 첫 날 먹었던 것은 라면이었다. 숟가락도 모자라서 한 사람은 포크로 먹고, 한 사람은 숟가락으로 라면을 떠 먹었다. 어째 이거 군대를 다시 온 기분이 드는데?

밤은 순식간에 찾아왔고, 별이 쏟아질 듯 반짝이는 하늘을 볼 수 있었다. 그렇게 멋진 밤 하늘이 펼쳐진 그 날 나는 새벽에 자다가 얼어 죽는줄 알았다.


크게 보기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콜드레인 2009.10.06 16:08 신고

    참극이라고 하신게 이거였군요 ㅜㅜ
    그래도 친절한 분들이 있어서 다행이었네요.

  3. 바보 2009.10.06 17:25 신고

    헨리폰다주연의 분노의 포도를 연상케하는 이야기이군요.
    미국공황기에 몰락한 농민이 차를 타고 이동하는 모습.. 앙상한 전봇대에 시골스러운 풍경, 주변에는 사람이 사는 흔적도 보이지 않은 삭막하기만한 길... 그래도 일거리를 찾아 이동을 계속하는 주인공...

    이것으로 나중에 소설을 쓰신다면 스타인벡처럼 유명해지실지도...
    호주버블의 붕괴에서부터 시작해서....땡전한푼없는 조선청년이 바람처럼~ 나타나서...앙상한 전봇대에 시골스러운 풍경, 주변에는 사람이 사는 흔적도 보이지 않은 삭막하기만한 길... 그래도 일거리를 찾아 이동을 계속하는 주인공... ㅎㅎ
    완전히 시대만 바뀐 표절의 냄새가...

  4. BlogIcon 소나기♪ 2009.10.06 20:02 신고

    아.. ㅋ
    이런 정말 집나가면 개고생이군요.ㅎㅎ

    듣던바로는 호주 농장워킹에서 한국인이 최고라고 하던데 ㅋㅋ
    대학시절 선배는 일을 너무 빡시게해서 돈독올랐다는 소리까지 들었다고 하더라구요.
    포도농자 남들 바구니 두개 들고 다닐때 혼자 네개들고 다녔다고 하더군요.ㅎㅎ

    제 사촌동생은 냉동창고에서 고기나르는 것 햇는데 그게 벌이가 가장 좋았다고 하더라구요.ㅎ

    그런데 호주는 도시가 심심했나봐요.
    그래도 인공 풀장은 재미있겠던데요. 거기다 무료니 ㅎㅎ

    • BlogIcon 바람처럼~ 2009.10.06 20:31 신고

      네 맞아요
      한국 사람들 일 잘하는 사람 많아요
      저는 그저 그랬고요 하하핫
      근데 저렇게 잘하는 사람은 일부의 이야기고,
      정말 돈 잘버는 사람도 일부의 이야기라는걸 가서 알았습니다~

  5. BlogIcon 레이먼 2009.10.06 20:13 신고

    ㅇ~아. 호주네요.
    호주에선 노동자만 이런 캠핑을 한다지만, 한국 시각으로 보니 이마저도 부럽네요.

  6. BlogIcon 디자이너스노트 2009.10.06 21:13 신고

    재미있을 것 같아요 ㅎ
    갑자기 낯선곳으로 떠나고 싶어 집니다. -_ㅜ

  7. BlogIcon Phoebe Chung 2009.10.07 02:34 신고

    브리즈번 근처 여름에 무지더운데도 밤엔 춥군요.
    저 개도 안돼보이고
    한참 젊은 나이에 라면으로 저녁 식사라니요.

    • BlogIcon 바람처럼~ 2009.10.07 13:01 신고

      그때가 초여름이라서 그런걸까요?
      아니면 시골이라서 그럴까요?
      와~ 한 1~2주가량은 밤에 추워서 죽는줄 알았어요 ㅠ_ㅠ
      낮에는 엄청 더웠고요

  8. BlogIcon 블루버스 2009.10.07 09:09 신고

    지도 상으로 보면 브리즈번에서 많이 들어간 거 같지 않은데 먼 거리인가 봅니다.
    새벽에 얼마나 추우셨길래...^^;

  9. BlogIcon 우주인 2009.10.07 13:49 신고

    500KM라면 우리나라에선 정말 먼거리~~

    호주에선 그냥 다닐만한 거리가 아닐까요...ㅎㅎ
    호주에 첨 갔을때 그 광대함에 정말 놀랐어요..ㅎㅎ
    텐트 안에 있는 멍멍이 귀여운데용 ㅋ

  10. BlogIcon pop-up 2009.10.07 20:50 신고

    ㅋㅋ, '개고생투어'군요. 투어대신 농장체험이라고 해야 할까요.

    아, 그 마음이 느껴집니다. 분명 더운 날이었는데, 얼어죽을 것 같은 그 위협.
    벌레들에게는 안 당하셨는지 모르겠네요.
    호주에 모래파리를 주의하라고 하던데..

    언제나 여행지엔 배낭이 필수가 되더군요.

    • BlogIcon 바람처럼~ 2009.10.07 23:08 신고

      아마 그때는 고생보다도 먹고 살아야한다는 생존의지가 더 강했기 때문이 아닐까요? ^^
      호주의 모래파리... 나중에 겪습니다 ㅋㅋㅋㅋ

  11. BlogIcon PinkWink 2009.10.11 03:09 신고

    ㅎㅎ... 제 후배들 몇몇이 지금 호주 포도 생산력 증가에 일조하는 중인데...
    문득 걔네들이 생각나는군요..ㅋㅋ^^

  12. BlogIcon 돌돌님 2009.10.29 06:01 신고

    저도 지금 태즈매니아에서 농장 준비중인데요 - 하하; 전 아직 시작도 안했는데, 과연 어찌 할 수 있을지 기대되네요 - ㅠㅠ 여튼, 지금 한국에 계시다니, 추억으로 회상할 수 있으시겠네요. 글 쭉 잘 보고 갑니다~

  13. BlogIcon naturis 2010.11.04 04:43 신고

    여긴 호주군요..
    한번은 가봐야 할 곳인데 근처에도 못 나갔네요...
    부러워요, 바람님 ㅋㅎ

  14. 2010.11.04 05:55

    비밀댓글입니다

  15. BlogIcon 제이슨 2010.11.04 06:40 신고

    호주 이야기도 어플로 나오나요? ^^

  16. BlogIcon 하늘엔별 2010.11.04 06:45 신고

    앗! 제가 못 본 내용이네요. ^^

    • BlogIcon 바람처럼~ 2010.11.04 09:14 신고

      빠르게 발행만 할 예정인데... 하루에 10개에서 15개씩 재발행 하려고 합니다 ^^
      너무 한꺼번에 많이 재발행하면 안 좋다는 이야기도 들어서요

  17. BlogIcon 자 운 영 2010.11.04 07:47 신고

    그남아 다행이네요 ㅎㅎ라면은 다들나가시면 더 맛있다고 하네요^^
    에고 간만에 다녀 가요^

  18. BlogIcon 아이엠피터 2010.11.04 09:06 신고

    드디어 도착했군요.근데 캐빈도 아니고 텐트 생활이라니..
    어 급 실망입니다. 정말 고새 많이 하셨을 것 같아요
    드디어 새로운 터전에서 어떤 고생을 하셨을까요??

    • BlogIcon 바람처럼~ 2010.11.04 09:15 신고

      제가 도메인을 변경하면서 이전 글의 상당수를 재발행하기로 했습니다 ^^
      그래서 글이 좀 빠르게 올라올 예정이니 이점 양해 부탁드립니다 ^^

  19. 2010.11.04 09:33

    비밀댓글입니다

  20. BlogIcon 입질의추억 2010.11.04 11:40 신고

    워홀도 하셨나요~ 정말 동에 번쩍 서해 번쩍하다는 느낌도 듭니다. 젊었을때 한번 해보고 싶었던 거였어요~

  21. suzy 2017.08.18 15:09 신고

    여행정보 서치하다가 우연히 들어왔는데, 지금 열독 중입니다. ^^ 비슷한 시기에 워홀을 다녀와서인지 님 글에 애착이 가네요. 공감 꾹꾹 누르면서 열심히 볼게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