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여행을 떠나기 전에
미얀마는 육로로 입국이 불가능한 나라이다. 따라서 무조건 항공편을 이용해서 들어가야 했는데 대부분은 미얀마의 가장 큰 도시인 양곤으로 들어간다. 국제선은 양곤과 만달레이만 있다고 알고 있는데 내가 만났던 사람 중에 만달레이로 들어 온 사람은 본 적이 없었다. 

사람들은 미얀마의 대외적인 이미지때문에 안전에 대해서 염려를 하는데 사실 치안에 대한 염려는 하지 않아도 될 정도였다. 심지어 세계에서도 가장 안전한 나라라고 평가를 받는 정도이니 치안에 대해서는 걱정할 필요는 없다. 다만 미얀마의 전력 상황때문에 가로등이 켜져 있지 않거나, 정전이 되는 경우는 시도 때도 없이 일어난다. 또한 경제적인 상황이 그리 나아지지 않는 미얀마라서 어두워 보이는 골목이 많아 보이는 것도 사실이다. 

※ 간혹 미얀마를 육로로 들어가는 것이 가능하다고 하는 사람도 있는데 실제로 태국이나 중국의 국경으로 들어갈 수 있는 방법은 있긴 있다. 하지만 이는 반경 몇 킬로미터로 분명히 제한하고 있고, 혹시라도 더 멀리 나갔다가 잡히기라도 한다면 미얀마 법적인 조치를 당할 수 있다. 반드시 항공편을 이용해야 한다. 


여행 루트맵
내가 떠났던 미얀마 배낭여행 루트는 가장 기본적이며 단순한 방법이었다. 대부분 미얀마 여행을 하는 사람들이 가는 코스인 양곤, 바간, 만달레이, 껄로, 인레호수를 거쳐서 다시 양곤으로 돌아오는 방법을 택했으며 전부 버스로만 다녔다. 외국인들의 경우에도 이렇게 한 바퀴를 도는 경우가 일반적인데 반대로 인레호수부터 바간으로 향하는 여행자들도 꽤 볼 수 있었다. 이중에서 껄로는 여행자들이 꼭 가는 필수 코스는 아니었다. 


시간적인 여유가 없다면 버스가 아니라 비행기를 이용하는 방법이 있는데 그렇게 되면 12시간 넘는 거리를 단 1시간만에 도달할 수 있어 시간을 절약할 수 있다. 

이외에도 버고나 짜익타요를 갔던 여행자들도 있었는데 아무래도 이런 주요 여행지에 비하면 찾는 사람이 많이 없는 편인 것 같다. 사실 미얀마 내에서도 주요 포인트를 제외하면 여행자를 찾아보기는 쉽지 않았다. 


각 도시별 이동하는 방법
양곤
양곤에서 다른 도시로 이동하기 위한 버스를 예매하기 위해서는 아웅산 스타디움으로 가면 버스회사가 여럿 있다. 여기에서 바간이나 다른 지역의 버스를 예매하면 끝나는데 문제는 버스 터미널이 양곤 중심부에서 무척 멀다. 현지인들이 이용하는 버스를 타고 가도 되고, 택시를 이용하는 방법도 있다. 택시를 타고 버스터미널까지는 보통 4000~5000짯이면 갈 수 있다. 버스 터미널은 엄청나게 넓고 많은 버스 회사가 있기 때문에 자신의 버스회사를 잘 찾아가야 한다. 

바간
미얀마 최대 관광지인 바간은 크게 냥우, 올드바간, 뉴바간으로 3개의 구역으로 나누어져 있는데 여행자들은 거의 대부분 냥우에만 있다고 보면 된다. 어차피 버스 터미널이나 공항이 냥우에 있기 때문에 이러한 사실을 알 필요는 없었다. 

산 정상에 사원이 있는 신기한 뽀빠산은 그냥 찾아 가기는 무척 힘들기 때문에 보통은 게스트하우스에서 사람들을 모아서 택시를 빌려 간다. 뽀빠산으로 가는 택시 비용은 30달러였다. 

바간에서는 만달레이까지 가는 페리를 운영하고 있었다. 나 역시 이 사실을 몰랐는데 론리플래닛에 나와 있다는 것을 뒤늦게 알았다. 강을 따라 만달레이까지 갈 수 있는데 마치 라오스 메콩강 투어처럼 이동할 수 있는 듯 했다. 다만 가격과 시간적인 면에서 버스보다 좋지 않았다. 

만달레이
만달레이의 핵심적인 여행은 사실 주변 도시를 둘러 보는 것이었다. 사가잉, 아마라뿌라, 밍군, 잉와, 삥우린 등이 있는데 일반적으로 택시나 오토바이를 하루 빌려서 돌아 본다. 나는 혼자서 여행을 했기 때문에 오토바이를 빌려서 만달레이를 비롯해서 사가잉, 잉와, 아마라뿌라를 돌아봤다. 가격은 10달러 정도이다. 다만 잉와는 보트를 타고 건너가야 했고, 잉와 내에서는 마차를 타야 해서 추가로 돈이 들었다. 

만달레이에서 다른 도시로 넘어갈 때는 그냥 게스트하우스에서 버스를 예매했고, 시간에 맞춰 기다리고 있으면 픽업 온다. 나는 만달레이에서 껄로로 갔는데 가격은 이상하게 더 멀었던 인레호수와 같았다. 껄로는 인레호수를 가는 길목에 있는 산골마을었는데 한밤중에 나 혼자 내렸다. 

껄로
껄로에서는 보통 트레킹을 하는데 이 트레킹 중에서 걸어서 인레호수까지 가는 방법도 있다. 1박 2일 동안 걸어서 이동하고, 밤에는 사원에서 잠을 잔다. 다만 새벽에 일어나서 스님들과 함께 기도를 올리는 것을 같이 해야 한다. 

인레호수
버스는 인레호수의 마을이었던 낭쉐에서 내려주지 않고 멀리 있던 쉔냥에 내려줬다. 덕분에 쉔냥에서 택시나 오토바이를 타고 낭쉐로 들어가야 했다. 나는 질기도록 협상을 한 끝에 2000짯으로 오토바이를 타고 갔다. 

인레호수를 둘러보는 투어는 게스트하우스에서 해도 되지만 사실 보트가 몰려 있는 곳에 가도 쉽게 할 수 있다. 보통은 아침에 출발하는데 나는 늦은 아침 길가에서 만난 아저씨의 꼬임에 넘어가서 그 때부터 투어를 시작했다. 


미얀마의 지역 입장료
미얀마에서는 특이하게도 지역 입장료라는 것이 존재했다. 그러니까 어느 도시에서 유적지를 관람하는 명목으로 받는 입장료인데 외국인의 입장으로써는 이해가 되지 않는 부분이다. 게다가 이 돈은 미얀마 군부 세력에게 흘러간다는 것은 누구나 아는 사실이라 이때문에 미얀마 여행을 자제하라는 목소리가 있을 정도이다. 어쨌든 미얀마를 여행하기 위해서는 싫어도 내야 하는 것이 지역 입장료였다. 특별한 사원도 역시 외국인 전용 입장료가 있었다. 

양곤에는 지역 입장료라는 것은 없지만 주요 관광지라고 볼 수 있는 사원에는 외국인 입장료가 있었다. 쉐다공 파고다 5달러(1달러는 1000짯으로 대체 가능), 술레 파고다 3달러, 보타떠웅 파고다 3달러(입장료는 2달러였지만 카메라 소지시 3달러), 깐또지 호수 2달러이다. 그 외에는 무료였거나 너무 멀어서 가지 않았던 곳들이었다. 

바간의 지역 입장료는 10달러였다. 게스트하우스에서 입장료를 받고 입장권을 만들어서 줬는데 솔직히 쓸모가 없었다. 캄보디아 앙코르왓처럼 입장권을 일일히 검사하는 경우는 거의 없었다고 봐도 될 정도였다.

만달레이 지역 입장료는 10달러인데 나의 경우는 만달레이에서 내지 않았고, 잉와에서 입장권을 구입했다. 이 입장권에 대한 검사는 만달레이 궁전에 들어갈 때만 했는데 결국 만달레이와 사가잉, 아마라뿌라를 볼 때는 이런 입장권이 없어도 가능하다는 소리이다. 

인레호수는 3달러였다. 


미얀마 여행할 때 알아두면 유용한 회화
밍글라바(안녕하세요)
쩨주 띤 바대(감사합니다) 혹은 쩨주 배
뛔이야다 원따바대(만나서 반갑습니다)
쩌노 꼬레야 루묘바(저는 한국 사람입니다)
쩨찌대(비싸요)
쇼빼바(깎아주세요)


미얀마 숙소 정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루피 2010.08.25 19:43

    우연히 들어왔더만....제가1등이네요.
    이상하게 기쁘다는?
    뭐 그래도 비행기보다는 버스가 볼거리도 많고 절약되고 좋겠죠.
    미얀마에도 일본인 여행객들 많습니까?
    영어.일본어는 자신있거든요...
    그리고 여행자 숙소는 어떻게 찾는게 좋을까요?
    관광안내를 보면 거의다 호텔이나 한국인민박집만 소개하니...
    요번 9월 일본여행도 어쩔수 없이 한국민박집 예약을 해버렸다는;;;
    미얀마 양곤에도 괜찮은 디스코텍같은거 있곘죠?

    • BlogIcon 바람처럼~ 2011.08.15 01:56 신고

      미얀마에는 일본인 관광객도 별로 없더라고요
      만나긴 했는데 딱 한 번이었어요
      여행자 숙소는 그냥 가서 찾았습니다 ^^;
      한국인 민박집은 별로 이용해 본적이 없어서 말이죠
      그리고 미얀마에서는 디스코텍 이런건 기대하지 않는 편이 좋습니다 ㅋㅋ

  2. BlogIcon 아이엠피터 2010.08.25 19:50

    쩨찌대(비싸요) 쇼빼바(깎아주세요) 바람처럼님이 제일 많이 하셨을 이야기같아요.ㅋㅋㅋ
    밍글라바는 꼭 외워둘려고요,언제든 미얀마 사람을 만나면 할려고요 ㅎㅎ

  3. BlogIcon suyeoni 2010.08.25 23:08

    쩨찌대!! 쩨찌대!! ㅋㅋㅋㅋ 마구 외쳐주셨나요?? 이런건 다 경험하시고 쓰신거에요?
    아님 미리 다 알고가신거에요?

    지역입장료라는게 존재하는게 조금은 충격이네요;;흠..
    관광하러 오는사람이 그렇게 많지도 않을거같은데..아닌가..
    어쨌든 쩨찌대! 외우고 가요 ㅋㅋㅋ

  4. BlogIcon 모피우스 2010.08.25 23:33

    미얀마 여행하시는 분에게 필독 포스팅으로 생각됩니다. 막바지 더운 여름 잘 지내고 계시죠...

    항상 건강하세요.

  5. BlogIcon Eden 2010.08.26 05:08

    오~ 정말 요긴한 정보네요..이렇게 한바퀴 도는데 총 며칠이 걸렸죠? 그때 한달계획하셨던 거였나요? 어쨌든, 담에 저도 가게 되면 이코스대로 움직여봐야 될것 같네요..

  6. 바다하늘 2010.08.26 05:46

    미얀마 가실 분들에게는 꼭 필요한 정보네요.
    나도 밍글라바 외야 둬야겠네요. 언제 써 먹을 수 있을지 모르겠지만요.^^

  7. BlogIcon 제이슨 2010.08.26 08:11

    미얀마.. 참 이상한 나라네요?
    왜 육로입국이 안된다는 것인지.. ㅎㅎ

  8. BlogIcon 버섯공주 2010.08.26 10:16

    밍글라바~ 밍글라바~ ^^
    미얀마, 언젠간 꼭 가보고 싶은 나라. (바람처럼님의 영향이 커서인듯)
    지역 입장료가 좀 독특하긴 하네요.
    미얀마 배낭여행을 생각하시는 분들에게 상당히 유용한 정보인 듯 합니다. ^^

    • BlogIcon 바람처럼~ 2011.08.15 01:57 신고

      아마 여행을 하시면 첫날은 좀 충격을 받을지도 몰라요
      양곤에서 만난 프랑스인도 도착하고 이런 곳일줄 몰랐다는 표현을 했거든요 ^^;;
      뭐 그래도 조금 지나니 다 괜찮아 지더라고요 ^^

  9. BlogIcon costrama 2010.08.26 10:30

    미얀마는 아무래도 정보가 아직 많이 부족한 것 같아요. 여행계획 시 꼭 참고할께요. 좋은하루 되세요 바람처럼님

    • BlogIcon 바람처럼~ 2011.08.15 01:57 신고

      사실 여행자들이 많지는 않기는 하죠
      나라도 좀 폐쇄적이기도 하고, 여행을 하기에는 그리 쾌적한 환경은 아니거든요 ^^

  10. BlogIcon 느릿느릿느릿 2010.08.26 13:59 신고

    노하우가 담겨 있는 글이네요.
    항공 편 외엔 들어갈 수 없다는 건 처음 알았습니다.
    저장해뒀다가 미얀마 여행 때 꺼내봐야겠습니다.^^

  11. BlogIcon 큐빅스 2010.08.26 14:08

    이틀후에 출발하는데 아직 준비가 하나도 안됐네요.
    직장다니고 요즘 바빠서 정신없었다는.
    많은 도움됩니다^^

  12. BlogIcon M군. 2010.08.26 14:56 신고

    배낭여행정보부터 숙소정보까지! 직접 다녀온후 정보를 포스팅해주시니 신뢰있고 알찬것 같아요~ 굿!

  13. BlogIcon 보기다 2010.08.26 16:26 신고

    우와~ 굿이네요ㅎㅎ
    미얀마 여행갈 때는 바람처럼님을 붙잡고 늘어져야지~ㅋㅋ

  14. BlogIcon 쁘리띠 2010.08.26 21:55

    저랑 비슷한 루트네요~ :)

    • BlogIcon 바람처럼~ 2011.08.15 01:57 신고

      미얀마 여행은 거의 루트가 비슷한거 같아요
      다른 지역에 대한 정보는 거의 없다시피 하더라고요 ^^
      다시 한번 간다면 다른 지역도 도전해보고 싶네요

  15. BlogIcon Naturis 2010.08.27 13:54 신고

    미얀마 한번 가보고 싶네요...
    아시아 쪽에서는 그나마 개발이 덜 된 곳같아 여행의 묘미를 느끼기 좋을 것 같아요....
    가게되면 바람님한테 조언을 들어야 겠네요 ㅎㅎ

  16. BlogIcon Sakai 2010.08.30 01:07

    저는 내년에 미얀마쪽을 갈생각이 있는데.만약 간다면 정말 도움이 될것같습니다.

  17. BlogIcon 보시니 2010.08.30 11:17 신고

    미얀마는 몇가지 정보만 알고 있으면, 참 마음 편하게 여행하기 좋은 나라인 것 같아요~ㅎㅎ
    "밍글라바". "쩨주베" 저도 입에 달고 다녔었는데,,,

  18. jjkim 2014.01.14 01:24

    미얀마 육로 통해서 압국가능합니다.작년 8월 말부터 외국인도 육로로 입국거능허고요, 재 찬구는 저저번주에 태국 보다인 매싸이 로 넘어가 타시랙애서 비행기타고 만달래이로 넘어갔다고 하더군요. 오래전 포스팅 같은데 네이버에 검색하니 상위권에 떠서요^^;;혹시나 다른 분들 검색해 보시고 헷갈리실까봐 댓글남기고 갑니당^^ 참고로 전 미얀마에서 오토바이여행 계획중입니다. 요번에 동남아시안게임 유치하고나서 많이 오픈된것 같아요^^

    • BlogIcon 바람처럼~ 2014.01.14 14:14 신고

      아시겠지만 매싸이에서 타치렉으로 들어 가는 미얀마는 원래 육로로 갈 수 있는 지역입니다. 비공식적으로 이쪽으로 들어가 미얀마 육로 여행을 했다는 사람도 있기도 하고요. 제가 미얀마 육로가 개방된 사실을 정확히 모르기 때문에 확신할 순 없어 뭐라 말씀드릴 순 없지만. 아직까지는 육로 입국은 조심스럽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