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기본정보]
- 싱글룸 300풀라
- 비싸지만 기본적인 시설


나타에 도착했을 당시 해가 지기 직전이었다. 보츠와나는 대중교통이 너무 열악해 나타에서 마운으로 갈 때 현지인들도 대부분 히치하이킹(지나가는 차를 붙잡아 돈을 내는)으로 갔다. 너무 많은 사람들이 삼거리에서 기다리고 있어 차를 좀처럼 잡을 수 없었고, 마운까지 거리가 너무 멀어 나타에서 하루 지내야겠다고 결정했다. 그런데 나타는 생각보다 동네가 매우 작았고, 숙소가 그리 많지 않았다. 설상가상으로 급격하게 비싸진 보츠와나 물가를 실감하기 아주 좋았다.


배낭을 메고 몇 군데 돌아 다녀봤지만 가장 저렴한 곳이 나타 게스트 인으로 생각된다. 싱글룸이 무려 300풀라(약 3만원)라고 해서 깎아줄 수 없냐고 사정을 했는데 단호했다. 하루 종일 굶은 채로 걷기만 해서 결국 이곳에 체크인을 했다. 밤에는 삼거리 근방에 있는 패스트푸드 점에서 저녁을 해결하고, 길거리에서 유심을 구입했다. 딱 하루 잠을 자기 위해서 들어갔던 곳이라 별 다른 느낌은 없었다. 싱글룸은 무난한 수준이었다.


위치는 나타 삼거리에서 마운으로 가는 A3도로를 따라 10분 정도 걸으면 된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프리카 | 보츠와나
도움말 Daum 지도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