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기본정보]
- 10인 도미토리 32솔
- 깨끗한 시설과 수영장
- 식당 운영
- 매일 저녁 파티
- 뒷문으로 나가면 바로 해변이라 위치가 좋음


이른 새벽에 만코라에 도착한 후 동네를 돌아다니며 숙소를 찾아다녔다. 숙소는 많긴 했는데 생각만큼 가성비가 좋은 곳이 보이지 않았다. 거의 1시간 정도 돌아다니다 인터넷에서 봤던 로키 델 마르로 향했다. 


막상 들어가 보니 내가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시설이 좋았다. 아마 볼리비아 라파스에 있던 로키 호스텔과 같은 체인 같은데 해변에 있어서 그런지 리조트형이었다. 외형만 보면 정말 리조트에 온 것만 같다.


바로 옆이 해변임에도 많은 여행객들이 호스텔 안에서 수영을 하고 있다. 만코라는 특히 서양인들이 많이 찾는 곳이라고 하는데 호스텔만 보면 정말 그렇다.


워낙 호스텔이 넓고 시설이 괜찮아서 도미토리에 체크인을 했다. 도미토리는 평범하지만 기본적인 것들은 다 있다. 개인용 사물함이 있어 중요한 물건을 두고 나올 수 있다.


사실 비슷한 가격대의 더블룸도 있었으나 커다란 수영장과 시끌벅적한 분위기를 보고 마음이 확 바뀐 것이다. 


식사를 할 수 있는 식당이 수영장 바로 옆에 있다. 가격은 밖에서 먹는 것보다 조금 비싸지만 그렇게 부담되는 수준은 아니다. 그리고 해변 근처 식당의 경우 이곳과 별로 차이가 나지 않는다.


로키 델 마르 뒤쪽으로 작은 문이 하나 있는데 이곳으로 나가면 바로 해변이 나온다.


나름 기대했던 해변인데 실제로는 그저 그랬다. 특히 해변 근처에 있는 바는 시끄러운 음악을 틀어 놓고 손님을 맞이하려고 하지만 너무 한적했다.


해변에서 보는 일출은 괜찮았다.


당연히 해변이 더 분위기 좋을 줄 알았는데 오히려 호스텔이 더 좋았다. 매일 파티가 열리니 노는 걸 좋아하는 외국인들은 굳이 밖으로 나갈 필요가 없었다.


하루 정도는 이렇게 노는 것도 나쁘지 않다. 너무 피곤해서 늦게까지 술을 마시지는 못했지만 다른 외국인 친구들과 어울려 술을 마시고, 떠들었다. 시끄러운 음악 소리에 대부분의 말은 묻혔지만. 아무튼 만코라의 다른 어설픈 숙소보다 시설이 훨씬 좋아 하루나 이틀 정도는 이곳에서 머무는 것도 나쁘지 않은 것 같다. 만약 술을 마실 생각이라면 가급적이면 해피아워일 때 주문하는 게 좋다. 물론 해피아워도 비싼 편에 속하지만 2병을 마실 수 있기 때문이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메리카 | 페루
도움말 Daum 지도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