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주말을 이용해서 멜번 동물원에 가기로 한 우리는 각자 준비를 한가지씩 해오기로 했는데 나는 귤을 사가지고 오는 것이었다. 집에서 퀸 빅토리아 마켓이 무척 가까웠기 때문에 그쪽으로 가는게 훨씬 이득이었다. 빅토리아 마켓은 멜번의 대표적인 시장으로 기념품을 비롯해서 다양한 과일까지 팔았다.


캠코더가 고장이 나서 수평을 제대로 잡을 수가 없었다. 빅토리아 마켓에서 만다린(거의 귤과 비슷)을 2불치 샀다. 2불이었지만 4사람이 먹기에도 충분한 양이었을 정도로 가격대비 양이 많아서 아주 좋았다.


멜번 동물원은 도심에 있는 것이 아니었기 때문에 열차를 타고 이동해야 했다. 약속된 장소 플린더스역에서 나머지 사람들을 기다렸다. 재준이형과 은호누나가 조금 뒤에 왔는데 낯선 인물이 한명 더 왔다. 은호누나의 클래스메이트 신지로 대만인이었다. 성격이 무척 활발해서 처음에는 조금 어색하긴 했지만 신지랑은 금방 친해졌다.

멜번 동물원을 이미 가본 재준이형을 따라 갔기 때문에 어떤 것을 탔는지도 기억은 안 나지만 흡사 열차와 같았다. 약 20분 정도 달리니 멜번 동물원에 도착 했다.

멜번 동물원은 학생이면 할인이 있지만 나만 학생이 아니었기 때문에 제 값을 내고 들어갔다. 한번 우겨볼려고 했지만 철저하게 학생증을 검사하는듯 했다.


처음 우리를 맞이한 동물은 돼지였다. 정확한 이름까지는 기억이 나지 않지만 어떤 돼지 종류였다. 멀리서보면 이게 돼지인지 모르지만 가까이서 보면 정말 돼지 맞다.


흡사 멧돼지 같다.


여기에도 비둘기 대신에 갈매기들이 접수했다.


돼지랑 사진을 찍기 힘드니 얘라도 붙잡고 찍었다.


새들은 크게 흥미가 없어서 대충 보고 넘어갔다.


멀리서 이 곰을 보고 우리는 너무 웃겨서 뛰어왔다. 그러면서 '와~ 얘 진짜 못생겼다' 라고 마구 웃었다. 보통 곰들은 덩치에 비해서 귀여운데 얘는 좀 아니었다. 못 생겼다는 말을 알아들었는지 우리 근처에 잘 오지 않았다. 사실 멜번 동물원은 동물을 가까이에서 보기가 무척 힘들었다.


자~ 다음은 어디로 갈까?


철창에 갇혀있는 사자는 제대로 보기가 힘들었다.


기린은 정말 목이 길구나!


어째 우리 동물원에 오기는 했는데 우리들은 움직이지 않는 동물들과 사진을 찍고 있었다.

멜번 동물원을 기대한 이유는 역사가 무척 오래되었고 자연과 어우러진 최고의 동물원이라는 소리를 들었기 때문이다. 실제로 보니 자연과 어우러진건 좋긴 좋았는데 문제는 동물이 죄다 자고 있었다는 것이다.


호주의 대표적인 동물인 웜뱃도 자고 있었다. 진짜 편하게 자고 있다.


뱀들이 모여있던 전시관에서 본 파충류들이었다.


오~ 얘는 정말 신기하기도 했고 안에 들어가서 사진도 같이 찍을 수 있었는데 문제는 시간도 정해져있고, 돈을 내야 했다.


너무 배가 고파서 점심 먹고 다시 둘러보기로 했다. 점심은 은호누나가 싸왔던 유부초밥과 불고기였는데 정말 맛있었다. 게다가 난 아침도 안 먹고 나와서 너무 배고픈 상태였다. 옹기종기 둘러 앉아서 점심을 먹으니 그야말로 꿀맛이 아닐 수가 없었다. 우리의 점심을 노리고 몰려든 갈매기들이 주변을 어슬렁거리고 있었다.


날씨가 따뜻해 보이긴 했지만 바람이 많이 불어서 너무 추웠던 날이었다. 두꺼운 옷이 없었던 나는 이 날 계속해서 추위에 떨어야했다.

점심을 먹고 만다린까지 까먹으면서 든든하게 배를 채우니 이제서야 살 것 같았다. 약간의 휴식을 취한 뒤 우리는 캥거루를 보러 갔다. 사실 야생의 캥거루를 보기는 많이 봤지만, 가까이에서 보고 사진도 찍고 싶었기 때문에 은근히 기대를 했다.


그런데 얘네들 자고 있다.


편안하게 늘어져서 잠만 자고 있던 캥거루들을 보니 나의 환상은 산산조각이 났다. 그래도 캥거루는 콩콩 뛰어다니면서 나를 반겨줄거라 믿었는데 사람이 있어도 쳐다보지도 않았다.


캥거루야 좀 일어나봐! 나랑 좀 놀자고! 그 때 캥거루 한 마리가 주춤 주춤 일어나기 시작했다. 옆에 사람들은 '오~' 하면서 반겼는데 그것도 잠시 풀썩 주저앉는 것이었다. 사람들은 '오~' 하던 것이 다시 '에~' 라는 실망의 탄성을 내뱉었다. 


오랑우탄이나 보러가자.


모형이 아니라 실물이다. 실제로 저런 포즈를취하고 있었는데 그 모습이 어찌나 웃겼는지 정말 생각하는 로뎅과 같았다.


이 곳부터는 계속 원숭이들만 나왔다. 종류도 많아서 누가 누구인지도 기억도 안 난다.


대롱대롱 매달려 있던 원숭이는 유리벽 근처에서 놀고 있었다.


길에 나와있던 새를 쫓아 우리는 다른 장소로 이동했다.


코끼리를 보러 가기전에 만났던 코끼리 조형물들과 또 사진을 찍었다. 정말 동물원에 와서 이런 조형물들과 사진을 찍다니 기분이 색다르기만 하다. 


버터플라이 하우스에 도착한 우리는 다같이 찍은 사진이 없어서 한장 찍었다. 하지만  따사로운 햇살에 나는 얼굴을 가려버렸다.


다행히 나비는 졸고 있지 않았다. 따뜻한 버터플라이 하우스 안에서 날아다니는 형형색색의 나비를 바라볼 수 있었다.

우리는 피곤함 몸을 이끌고 동물원을 빠져나왔다. 분명 동물원에서 오래 있었는데 동물은 거의 못 본 이상한 느낌이었다. 너무 기대를 해서 그런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라오니스 2009.12.18 15:22 신고

    동물친구들이 많이 움직여주고 그래야 보는 재미가 있는데..
    녀석들이 너무 게으른데요... ㅎㅎ.. . 그래도 동물원은 참 재밌습니다... ^^

  2. BlogIcon 이야기보부상 2009.12.18 15:35 신고

    사람은 역시 자기관심사가 먼저 눈에 띄나 봅니다. 저는 많은 사진 중에 빅토리아 마켓이 제일 눈에 띄네요 ㅋㅋㅋ
    저기에서는 시장에서도 카트 이용률이 높은가 보네요~ 우리나라는 검은봉지가 대세ㅋㅋ

  3. BlogIcon 하늘엔별 2009.12.18 16:05 신고

    자고 있던 깨어 있던 동물은 많이 보셨네요.
    동물원은 어느 나라나 거의 비슷한 거 같네요.
    여기 동물원은 묘하게 조각상들이 많네요. ^^

  4. BlogIcon 바람될래 2009.12.18 16:32 신고

    어딜가나 동물원은 재미있어요..^^

  5. BlogIcon 인디아나밥스 2009.12.18 16:39 신고

    하하!! 오랑우탄의 포즈가 일품입니다.^^
    몽둥이를 옆에 끼고 어떤 생각을 하는걸까요?ㅎㅎ

  6. BlogIcon 불타는 실내화 2009.12.18 16:55 신고

    저 동물원 정말 좋아해요~ 바람처럼~님 덕분에 구경 잘했네요.

    미국도 동물원가면 동물들이 다 널부러져 있어서 사람들이 열심히 찾아야해요.
    한국에서는 동물들이 쇼도 하고, 그러는데... 생각해보니까 한국동물원에 있는 동물들은 스트레스 받을 거 같아요;;

    돼지 동상이라도 붙잡고 사진 찍었다는 말에 웃고 가요 ㅋㅋㅋ

    • BlogIcon 바람처럼~ 2009.12.19 13:32 신고

      미국도 마찬가지네요
      전 그래도 캥거루 막 뛰어다니고 코알라도 볼 수 있을 줄 알았거든요
      물론 코알로 보기는 했는데 나무에 매달려있는데 진짜 하나도 안 보이더라구요
      그래서 완전 실망했어요 ㅋ

  7. BlogIcon Phoebe Chung 2009.12.18 17:27 신고

    재밌는 동물원이네요.
    언제쯤 일어 날려나...
    나비가 정말 화려하고 이쁘네요.
    뒤에 아줌마랑 비교되서 더욱 이쁜듯,ㅎㅎㅎㅎ

  8. BlogIcon Zorro 2009.12.18 17:51 신고

    다양한 동물들이 많이 보이네요~
    동상들이 실제 살아있는거 같아요~ㅎㅎ

  9. BlogIcon PLUSTWO 2009.12.18 23:29 신고

    앗! 제가 좋아하는 유부초밥이다..ㅎㅎ
    일행분들이 다 미남미녀이십니다..^^

  10. BlogIcon 촌스런블로그 2009.12.19 00:34 신고

    덕분에 좋은 구경했어요^^
    고생 속에서도 저런 여유로움 정말 꿀맛 같았겠어요~~
    유부 초밥이며 김치는 물론이구요~~^^

  11. BlogIcon 마래바 2009.12.19 02:53 신고

    ㅎㅎ 사진은 정말 움직이지 않는 동물 모형과만 찍으셨네요..
    하긴 진짜 살아있는 동물과 찍기란 쉽지 않죠.
    우리나라에서 보기 힘든 동물들도 있군요.

  12. BlogIcon 좋은사람들 2009.12.19 08:21 신고

    기린은 정말 목이 길죠! ㅎㅎ

    동물원 안가본지도 꽤 됐네요~

  13. BlogIcon 우주인 2009.12.19 13:08 신고

    호주의 갈매기는 넘 터프해서 무섭던뎅 ㅎㅎㅎ
    저도 호주에 갔을때 동물원만 3번 간것 같아요 ㅋㅋ
    확실히 많이 보지 못했던...코알라나 캥거루 첨봤던 웜벳...
    신기한 동물이 많아서ㅋㅋ 즐거웠었는뎅..
    다시 가보고 싶네용..
    코알라 다시 안아보고 싶어용 ㅋㅋ

  14. BlogIcon Deborah 2009.12.19 17:22 신고

    오. 나비가 참 색깔도 곱습니다. ^^ 예쁘네요. ^_^ 그래도 동물하고 있으면 자연스럽게 우리도 동심으로 빠져드는 느낌이 들지 않나요?

  15. BlogIcon Naturis 2009.12.20 00:16 신고

    와 사진 많이 찍으셨네요. 웜뱃이라는 넘은 유리 반사 때문에 잘 안보여서 아쉽긴 하네요. 근데 추울때 찬밥 드시면 위험할 수 있다고 어디서 들은거 같은데.... 울 엄마가 하던 말인가. ㅋㅋ

  16. 용화용화야 2010.06.01 20:43 신고

    저도 워킹홀리데이갈건데 님블로거로 간접체험잘하고 있어요 감사해용 너무 유익하고 재밌어요.ㅋㅋ

  17. BlogIcon 버섯공주 2010.11.09 11:15 신고

    동물을 워낙 좋아하다 보니, 멜번 동물원. 너무 가고 싶어집니다. 아 그나저나 어쩜 저렇게 예쁜 나비가!!! +_+ 나비와 한 컷 사진 찍고 싶어집니다. 너무 예뻐요!

  18. BlogIcon 복돌이^^ 2010.11.09 11:27 신고

    오~~ 유부초밥.....너무 맛난 도시락 드셨네요..요런데 놀러가서 먹는 도식락 맛은..캬~~
    움직이지 않은동물들과의 사진 참 재미나네요^^

    행복한 하루 되세요!

  19. BlogIcon ary news 2017.10.06 00:37 신고

    멋진 정보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