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싱가폴은 비쌌다. 나는 가난한 여행자다. 그래서 최대한 싱가폴을 빨리 떠나야 했다. 간단했던 이유였지만 정말 그랬다. 싱가폴은 내겐 너무 사치스러운 나라였다. 1000달러 가지고 떠난 여행 싱가폴에서 끝낼 것은 아니기 때문에 이 비싸고 조그만 나라는 빨리 뜨는게 상책이라고 생각했다. 그래서 아침이 되자마자 말레이시아로 향하는 기차표를 구입하기 위해 Railway station으로 갔다.


밤에 도착했던 차이나타운은 아침이 되니 또 다른 느낌이다. 차이나타운이 깨끗한 편이 아닌데도 불구하고 참 깔끔한 느낌이 들었다. Railway station이 어디로 가야할지 몰라 역시 헤매고, 길을 걷다가 버스타러 갔다. 여행하다보면 항상 헤매는 것은 기본이지만 그 때마다 그냥 무작정 걸을 뿐이다.


거대한 빌딩사이에 공원이 꼭 있었는데 무척 인상적이었다. 너무 깔끔하게 배치가 잘 되어 있어 계획적으로 도로나 건물이 잘 세워져있다는 느낌을 많이 받았다.


싱가폴에서는 2층버스도 많이 돌아다녔다. 2층버스에 올라타서 좋긴 했는데 어디서 내려할지 몰라 2층으로 올라가지는 않았다. 방송도 안 나와서 언젠 내리면 되는지 몰라 멍하니 있다보니 결국 정거장을 지나쳐버렸다.


아무데서나 내리긴 했는데 역시 동남아 우기시즌이라 그런지 갑자기 엄청난 비가 쏟아지기 시작했다. 비는 엄청나게 쏟아지는데 갈데가 없어 불쌍한 사람이 된거 같았다. 이거 참 막막한데?


싱가폴에 있는 동안 나의 발이 되어 주었던 이지링크카드, 이거 하나만 있으면 버스와 MRT를 탈 수 있었다. 잔액이 마이너스 될 때까지 사용할 수 있었으며, 나중에 필요없거나 싱가폴을 떠날 때에는 환불요청을 하면 카드비용 및 잔액을 돌려준다. 내가 여행을 했던 7개국 중에서 싱가폴이 가장 현대화되고, 깨끗했던 버스였다. 거기다가 에어컨도 갖추고 있어서 무지하게 시원했다.


우리는 결국 버스를 타고 종점까지 간 뒤에 돌아오는 길을 택했다. 어째 항상 몸을 고생시키곤 했는데 머리가 나쁜건 어쩔 수 없었나 보다. 버스를 타고 내려서 약 10분정도 걸어가니 기차역Railway Station이 나왔다. 이 기차역은 싱가폴 내에 위치하고 있었지만 직접적인 운영은 말레이시아에서 하는 것이었는데 그래서 그런지 건물부터 분위기가 많이 달랐다.

싱가폴에서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로 향하는 야간 KTM열차를 예매했다. 싱가폴에 온지 하루밖에 되지 않았는데 벌써 떠날 생각을 하니 이상하게 느껴졌다. 이제 그 아쉬운 마음을 달래기 위해서라도 싱가폴을 마음껏 돌아봐야겠다면서 돌아다니기 시작했다.



크게 보기


안드로이드 어플 <올댓 동남아 배낭여행> 출시로 인해 기존 동남아 배낭여행 글을 전부 수정, 재발행하고 있습니다. 여행기 자체가 바뀌는 것은 아니지만 글을 가다듬기 때문에 약간의 분위기는 바뀔 수 있습니다. 07년도 사진과 글이라 많이 어색하기는 하지만 어플을 위해 대대적으로 수정을 했으니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스마트폰을 사용하시는 유저분들은 <올댓 동남아 배낭여행>을 다운(http://durl.kr/2u2u8) 받으시면 쉽게 여행기를 보실 수 있습니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DC 2010.09.10 00:46 신고

    저도 곧 말레이시아로 날아가는데 좋은정보 감사드려요~ ^^

  2. BlogIcon 파란연필 2010.09.10 07:36 신고

    여행지에서 비가 오면 조금 난감하기는 해요.... -.-;;
    이제 말레이시아로 넘어가는건가요?

    • BlogIcon 바람처럼~ 2010.09.11 13:26 신고

      싱가폴 이야기 몇 개 남아있고요
      곧바로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로 갑니다 ^^
      1000달러만 들고 갔던 여행이라 무척 가난했지요 ㅠㅠ

  3. BlogIcon 둔필승총 2010.09.10 09:43 신고

    음,,,살인적인 싱가폴 물가 짐작이 가고도 남습니다.
    말레이시아도 쫌...인도네시아로 가면 좀 더 낫습니다. ^^;;;

    • BlogIcon 바람처럼~ 2010.09.11 13:26 신고

      제가 아직 인도네시아는 못 가봤네요 ^^
      동남아 국가 중에서 이제 인도네시아, 부루나이, 동티모르만 가면 전부 다 가본 것인데 말이죠 ㅋㅋ

  4. BlogIcon 행복박스 2010.09.10 11:58 신고

    이지링크카드 기억해둬야겠는데요..^^
    근데 싱가폴 물가가 저는 그렇게 비쌀꺼라 생각을 못했는데 되게 비싼가봐요?

    • BlogIcon 바람처럼~ 2010.09.11 13:27 신고

      아니예요
      제 기억상으로는 우리나라와 비슷했어요
      다만 저 여행은 93만원만 들고 갔던 여행이라 항상 돈에 쪼들렸거든요 ㅋㅋㅋ

  5. BlogIcon 보기다 2010.09.10 13:24 신고

    공원이며 도로가 깔끔하네요.
    여행지에서 비는 정말 만나기 싫은 존재죠.
    말레이시아 여행도 즐겁게 따라가겠어요~

    • BlogIcon 바람처럼~ 2010.09.11 13:28 신고

      우선 얼른 싱가폴 여행기부터 올려놓고 미얀마 여행기도 다시 올리려고요 ㅠㅠ
      너무 일을 벌려 놓은거 같기도 합니다
      다만 이 여행기는 어플 나오는거 때문에 수정을 한거였죠 ^^

  6. BlogIcon 서하 2010.09.10 13:47 신고

    우리나라도요, 저런 패스카드 하나 생겼음 좋겠어요
    일회용권 말구요 으음~ 더더군다나 일회용권은 전철만 되니까 그게 참 아쉬워요
    그렇다고 환불도 안되는 티머니 사기는 돈 아깝고.

  7. BlogIcon 마사이 2010.09.12 20:48 신고

    외국 생활에서 제일 힘든 부분은 높은 물가일겁니다...
    싱가폴을 얼릉 탈출하시는군요...^^

  8. 궁금해용 2010.09.29 14:13 신고

    앗 ㅎㅎ 저도 싱가폴 가려고 하는데요~ 그렇게 물가가 비싼가요 ㅠ
    버스말고 기차도 있는걸 알았네요.
    혹 어디서 타셔서 말레이시아 어디서 내리셨나요 ?
    제가 말레이시아에서 버스타고 싱가폴 가려고 하는데
    기차가 있는걸 보니 !! ㅎㅎ 가격도 알려주심 감사하겠습니다 ^^

    • BlogIcon 바람처럼~ 2010.09.29 15:46 신고

      답변이 늦어서 죄송합니다 ^^
      우선 물가는 우리나라와 비슷한 수준이었습니다
      싱가폴은 작은 나라이기 때문에 숙박업소 중 싼 곳이 별로 없고요
      보통 리틀인디아쪽에는 배낭여행자들이 만족할 만한 곳이 있다고 합니다
      기차를 타고 말레이시아 수도 쿠알라룸푸르에서 내렸고요
      버스로도 갈 수 있습니다
      버스로도 말레이시아의 여러 지역에서 내릴 수 있습니다
      한번에 페낭까지도 갈 수 있더라고요
      그리고 말레이시아에서 싱가폴로 가는 쪽이 같은 거리라도 더 저렴합니다. 물가 차이 때문이지요. ^^
      가격은 정확히 기억이 나지 않는데 우리나라 돈으로 3만원정도 했던거 같습니다. 이건 다시 확인해 보셔야 할거 같네요.
      제가 여행했던 시기는 2007년도였습니다.

      아... 그리고 기차는 말레이시아 센트럴역에서 내렸습니다.
      물론 다른 지역에서 내릴 수도 있고요

  9. 박선영 2010.10.27 16:35 신고

    안녕하세요~ 겨울에 동남아 배낭여행 계획하고 있는데 필리핀이나 태국은 다녀와서요 싱가폴, 말레이시아 생각중이에요. 여행은 많이 다녔지만...순수배낭여행은 처음이라 대체 뭐부터 준비해야 할지 모르겠어요. 1월 한달 머무를건데요~ 다녀본 동남아 여행지 중 물가 저렴하고!! 여자 혼자 다녀도 걱정없는 곳 추천 좀 해주실래요??^^ 부탁드려요~~~

    • BlogIcon 바람처럼~ 2010.10.27 17:26 신고

      안녕하세요. 박선영님.
      1월 한달간 배낭여행이라면 싱가폴이나 말레이시아 보다는 전 위쪽을 더 추천해드리고 싶네요.
      우선 싱가폴의 경우 길게 있을만한 나라는 아니고요.
      배낭여행지로써 물가가 싼 편은 아닙니다.
      (그렇다고 아주 비싸다고 보기는 어렵지만...)
      그래서 제가 추천해 드리는 곳은 태국, 라오스, 캄보디아, 베트남입니다.
      태국은 가보셨다고 하지만 배낭여행자들의 천국으로 정말 가볼만한 곳이 너무 많은 나라입니다.
      북부 도시들을 둘러봐도 좋을거 같고요.
      태국에서 출발해서 라오스나 캄보디아를 거쳐가셔도 됩니다.
      여유가 된다면 베트남까지도 갈 수 있지요.
      태국이 질리신다 싶으면 베트남을 추천하겠습니다.
      베트남 남부 호치민부터 북부 하노이까지 올라가는데 그리 어렵지 않습니다.
      기차를 이용하거나 버스를 이용하는 방안이 있는데 둘다 쉽습니다.
      베트남 자체도 그리 위험하다고 볼 수도 없고요.
      물가가 싸고 음식이 무척 맛있습니다.
      물론 북부쪽은 사람이 별로라는 분들도 좀 있긴 하지만요.
      전 개인적으로 베트남도 너무 좋았습니다.
      배낭여행이기 때문에 자신이 어느 나라를 갈지도 다 결정을 해야 합니다.
      따라서 조금 걱정은 되시겠지만 그 나라들을 먼저 결정하시고 즐거운 여행을 계획해 보시는건 어떨까요? ^^
      1달이라면 최소 2개 나라는 돌아볼 수 있을 것입니다.
      더 많이 돌아본다면 저 위의 4개 나라는 다 돌아볼 수 있고요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