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우리는어디로 갈지 고민하다가 싱가폴의 대표적인 관광지인 센토사섬으로 발걸음을 옮겼다. 도시를 걸어다니면서 센토사섬으로 어떻게 가야하는지 찾아다녔는데 싱가폴이 작은 나라라서 그런 생각을 했는지 센토사섬으로 가는 것은 쉬울거라고 착각했다.

얼마나 걸어다녔는지 몰라도 나중에는 고속도로처럼 큰 도로에 차만 다니는 곳도 지나치고 어디가 어딘지도 모를 정도로 헤매고 다녔다. 왜 이렇게 헤맸냐면 분명 버스타면서 센토사섬으로 향하는 케이블카를 봤기 때문에 쉽게 찾을 수 있다는 생각을 했던 것이다. 오산이었다. 

지나가는 사람에게 물어가며 걸어다녔는데 다들 친절하게 대답해주었다. 친절한 사람들, 깨끗하고 잘 정비된 도심은 우리가 많이 본받아야 할 점이라고 생각을 했다. 근데 그게 중요한게 아니라 우리는 센토사 섬으로 가고 싶었다. 겨우 겨우 물어서 걸어다녔지만 나중에는 우리가 반대 방향으로 걷고 있다는 사실을 깨닫고 택시를 탔다. 다행스럽게도 택시는 싱가폴 물가에 비하면 비싼편이 아니라서 그리 큰 부담은 아니었다.

택시를 타고 Mt. Faber cable car station에 도착했다. 택시타고 도착해보니 이 곳은 상당히 높아서 만약 걸어서 올라왔다면 꽤나 고생했을 것 같았다. 케이블카 타보는 것은 정말 오랜만이었다.


케이블카를 타기 위해 카운터 앞으로 가보니 센토사섬 패키지투어 티켓을 구매할 수 있었다. 잠시 고민하다가 우리는 가장 싼 입장권인 투어5를 구입했다. 투어5에는 센토사섬의 입장권을 비롯해서 케이블카 왕복권, 나비 박물관, 돌고래쇼, 언더워터월드가 포함되어 있었는데 가격은 S$ 48정도 였던 것으로 기억하는데 우리에겐 너무 비싼 가격이었다.

직원은 투어5는 볼만한 것이 없다며 다른 투어를 권유했지만 가격때문에 우리는 끝까지 투어5를 고집했다. 특히 나비박물관은 졸리다고 재미없다고 말할 정도였다. 하지만 48싱가폴달러는나에겐 너무 비싼 가격이었다.


케이블카를 타기 전에 봤던  벽에 유명 연예인의 사진들이 걸려있었는데, 그 중 우리나라의 연예인 비와 토니도 보였다. 아시아권에서는 유명하다는데 그 말이 사실이긴 사실인가 보다. 어쨋든 한국 연예인이 보이니 신기했다.


센토사섬으로 가는 방법이 케이블카만 있는 것은 아니지만 케이블카로 가는 것도 좋았다. 어렸을 때 탔던 케이블카의 추억도 있고, 하늘에서 바라보는 싱가폴의 모습도 볼 수 있으니깐 말이다. 근데 센토사섬 내부에 공사중인 곳이 많아 저렇게 위에서보면 공사판 밖에 보이지 않았다.



크게 보기

안드로이드 어플 <올댓 동남아 배낭여행> 출시로 인해 기존 동남아 배낭여행 글을 전부 수정, 재발행하고 있습니다. 여행기 자체가 바뀌는 것은 아니지만 글을 가다듬기 때문에 약간의 분위기는 바뀔 수 있습니다. 07년도 사진과 글이라 많이 어색하기는 하지만 어플을 위해 대대적으로 수정을 했으니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스마트폰을 사용하시는 유저분들은 <올댓 동남아 배낭여행>을 다운(http://durl.kr/2u2u8) 받으시면 쉽게 여행기를 보실 수 있습니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입질의추억 2010.09.11 19:08 신고

    덕분에 관광지 하나 알게 되었네요~ 잘 보고 갑니다~~!!

    • BlogIcon 바람처럼~ 2010.09.12 13:19 신고

      싱가폴에는 관광지라 불리는 곳이 몇 군데 안 되기 때문에... 며칠이면 충분히 돌아보죠 ^^
      센토사섬은 싱가폴 여행지 중에서도 가장 유명하죠

  2. BlogIcon 하늘엔별 2010.09.11 20:21 신고

    어릴 때, 남산 케이블카 한 번 타보고 그 이후론 케이블카를 못 타봤네요.
    설악산에서 한 번 탈 뻔했는데, 아이들 수학여행 단체팀들 때문에 밀렸답니다. ㅎㅎ

    • BlogIcon 바람처럼~ 2010.09.12 13:20 신고

      케이블카는 저도 몇 번 타보지 못했는데요
      아~ 그러고보니 최근에는 호주에서 타 본 케이블카가 있었네요 ^^
      그 무지하게 긴 케이블카를 혼자서 탔죠 ㅠㅠ

  3. BlogIcon 텍사스양 2010.09.11 23:43 신고

    센토사에서 '루찌'라는거 하나 타 봤네요..

  4. BlogIcon 파란연필 2010.09.12 10:20 신고

    역시 유명한 관광지에는 다들 케이블카가 하나씩 있나봐요.....
    날씨가 조금만 더 좋았으면 아쉬움이 남았을것 같네요.

  5. BlogIcon costrama 2010.09.12 12:43 신고

    가장 기본을 구입했는데도 다른것을 권유하다닝...^^ 섬 여행기도 기대해보겠습니다.

  6. 雨女 2010.09.12 23:31 신고

    비오는 센토사 섬이네요~~~^^
    비가와서 좀 아쉬우셨겠지만 뭐 보는 사람들은 마냥 부러우니까요...
    다음 여행기 기대해봐야겠어요..ㅎㅎ

  7. BlogIcon Eden 2010.09.13 02:24 신고

    아..나도 센토사섬 갔었는데..하루왠종일 걸었던 기억이..사진 보니깐 또 여행하던 추억이 떠오르네요..

  8. BlogIcon PinkWink 2010.09.16 17:46 신고

    옹?? 오랜만에 왔더니 싱가폴마저 정복하러 가셨군요...
    이런.. 블로그계의 알렉산더??^^
    싱가폴 몹시 깨끗하면서도 살짝 심심한 곳이라 하던데... 어떤지는 계속 읽어봐야겠네요.. 다른글도 말이죠.. ㅋㅋ

  9. BlogIcon Hare 2010.12.03 00:46 신고

    가려고 일정표랑 예산까지 다 짜놨던 기억이 나네요.
    정작 간 곳은 방콕이 되어버렸지만요....
    그래도 짜놓은 일정이 아까워서라도 다시 한번 계획을 세워보고 싶습니다!

티스토리 툴바